>  홍보센터  >  MIDAS IT News
  • 홈페이지 방문자 여러분에게 마이다스아이티의
    소식을 생생하게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 공지사항 : 홈페이지 방문자 여러분들에게 마이다스아이티의 모든 소식을 전달
    언론보도 : 마이다스아이티의 언론 및 보도자료 전달
    뉴스레터 : 프로그램 고객에게 전달하는 분야별 제품 및 서비스 뉴스레터 소식
마이다스아이티 뉴스
번호 구분 제목 공지일
650 언론/보도 [아이뉴스24] SW 기업들 해외 시장 개척 노력 박차 2013-12-28
SW 기업들 해외 시장 개척 노력 '박차'

올해에도 해외 법인 설립 이어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26일

[김국배기자]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국내 중소 소프트웨어(SW) 기업들이 해외 시장 개척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연초부터 시작된 SW 기업들의 해외 현지 법인 설립이 연말까지 이어지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SW 기업들은 미국, 유럽, 동남아 등 현지 법인 설립작업을 이어가며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 실질적인 성과가 드러나기까지는 최소 2~3년의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관측되지만 SW 기업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한국의 IT 기술이 세계로 뻗어나가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과정으로 여겨져 그 의미를 인정받고 있다.



 


◆ 투비소프트·마이다스아이티 등 각각 미국과 유럽에 법인 설립

 

투비소프트(대표 김형곤)는 지난 20일 해외 영업망 확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500만 달러를 투자, 미국에 신설 법인 넥사웹(NEXAWEB)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법인은 이 회사가 일본에 이어 두번째로 설립한 자회사로 보다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오랫동안 준비해 온 노력의 결과물이기도 하다. 투비소프트는 차세대 UI·UX 개발 플랫폼 표준으로까지 거론된 '엑스플랫폼' 솔루션과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토대로 해외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목표다.

 

 

건축·설계 SW 업체인 마이다스아이티(대표 이형우)는 지난 9월 러시아 모스크바에 현지법인을 설립했다. 지난 1월 영국에 이어 올해에만 두 개의 해외 법인을 설립한 것이다. 이로써 이 회사의 해외법인은 총 6개로 늘어났다.

 

2002년 가장 먼저 설립한 중국 법인의 경우 북경과 상해, 성도, 광주, 심양, 무한, 서안 등 총 7개 지사로 확대되며 총 153명이 제품과 서비스, 영업, 개발연구소에서 일하고 있다. 마이다스아이티는 향후 남미 시장까지 발을 넓힐 계획이다.

 

앞선 지난 4월에는 안랩이 국내 IT 기업들과 공동으로 캄보디아에 소프트웨어(SW) 개발 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코사인(KOSIGN)'이란 법인명으로 설립되는 합작법인에는 안랩 외에 웹케시, 케이포엠, 라온시큐어을 포함한 6개 IT 기업이 참여했다. 코사인은 현지 인력을 채용해 SW 개발업무를 위탁할 계획이다.


 

이전글 [건축경제] <신년특집> 한국 최초 과학기술 SW 수출기업 - 마이다스...
다음글 [전자신문] 올해의 인물-이형우 마이다스아이티 대표
목록